“키노트를 사용한다는 것은 여러분의 슬라이드를 제작해주는 전문적인 그래픽 부서를 보유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것(키노트)은 여러분의 프레젠테이션이 정말 중요할 때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입니다.” 

 

- 스티브 잡스, 맥월드2003에서 키노트를 세상에 처음 선보이면서…

 

 

 

 

프레젠테이션의 신이라고 불리며 수많은 애플팬들을 열광시키는 록스타처럼 여겨졌던 스티브 잡스는 자신의 공연(프레젠테이션)을 위해 직접 고안한 소프트웨어인 “키노트”를 사용한다. 스티브 잡스는 스스로 키노트가 자기자신을 위해 고안된 프레젠테이션 소프트웨어 도구라고 말한다.

 

스티브 잡스는 공연 혹은 콘서트에서 무대를 주름잡는 록스타이며 사업적으로 경이로운 영업 능력을 자랑했다. 그의 프레젠테이션은 현실 왜곡의 장이라고 일컬어질 정도로 청중을 홀렸고 언제나 마지막 부분에서 청중들은 애플의 제품에 매료되곤 한다. 스티브 잡스의 발표가 끝난 후 농담삼아 지름신이 찾아온다는 애플 제품 사용자들의 말은 비단 농담만은 아닐 것이다.

 

스티브 잡스가 1996년 애플에 복귀했을 때, 그는 본인 스스로를 iCEO(interim CEO:임시적 CEO)라고 말하고, 1997년 맥월드에서 스티브는 복귀 후, 첫 번째 프레젠테이션을 하게 된다. 이 때 애플은 심각한 위기에 빠져 있었고 스티브 잡스는 굴욕적인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 소식을 전하여 많은 애플팬들을 좌절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때 스티브 잡스의 선택은 최선이었다. 파멸 직전의 애플을 되살리기 위한 스티브의 선택은 몇 년 후 옳은 선택임이 증명된다. 이 당시 스티브 잡스가 선보였던 첫 공식 프레젠테이션, 스티브 잡스의 첫 번째 프레젠테이션은 파워포인트로 만들어지지 않았다.


- 계속 읽기...

안녕하세요.
iKeynote President
iDreamer입니다.

웹사이트 : http://www.ivisual.me/